Alan broadbent


피아니스트 알란 브로드밴트를 맨 처음 접한 것은 91년도 나탈리 콜의 앨범 Unforgettable이었습니다.

세상을 떠난 아버지 냇 킹 콜의 음성을 복원해 만든 듀엣곡 Unforgettable에서 오케스트라의 반주 사이에서 아름답게 빛나던 피아노 선율의 주인공이 알란 브로드밴트였던 것이죠. 

그리고 이듬 해 Charlie Haden Quartet West의 Haunted Heart 앨범에서 그의 연주를 다시 접하게 됐습니다. 

Haunted Heart 앨범에서 알란 브로드밴트는 Unforgettable처럼 발라드와 온화한 느낌의 미디엄 템포의 스윙곡들을 무난하게 연주합니다. 이 앨범은 매력적인 작품임에는 분명하지만, 찰리 헤이든 쿼텟 웨스트의 크리에이션은 제 기대에 못미쳤습니다.

그러나 우연한 기회에 알란 브로드밴트 트리오의 2005년 앨범 Round Midnight을 비롯해 몇몇 앨범들을 듣게 되었는데, 저는 빌 에반스가 환생한 것만 같았습니다. 그는 대단한 하모니 감각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쓰는 노트들은 하나도 버릴 것이 없이 완벽에 가까웠습니다. 특히 셀로니어즈 몽크의 Round Midnight의 연주는 정말 멋졌습니다.

또한 여러 곡들을 접하면서 그의 작곡, 오케스트라 편곡 솜씨에도 탐복하게 되었는데요, 맨 아래 첨부한 다이아나 크롤의 2001년 파리 라이브 영상에서 오케스트라 편곡, 지휘를 맡고 있는 브로드밴트는 대단히 인상적입니다.

요즘 열심히 듣고 있는 알란 브로드밴트의 앨범은 지난 5월에 발매된 그의 두 번째 솔로 앨범 Heart To Heart입니다.

그의 첫 솔로 앨범 Live at Maybeck Recital Hall은 22년 전인 91년에 발매되었으니 정말 오랜만에 나온 금쪽같은 솔로 앨범이 아닐 수 없습니다.

찰리 헤이든의 곡 Hello My Lovely에서와 같이 심플하게 코드톤 워킹 베이스하면서 다양한 프레이즈를 선보이는 방식은 몹시 맘에 듭니다. 이 고전적인 방식은 스윙감을 더하는데는 좋지만 멜로디에 대한 아이디어가 다양하지 않으면 재미없기 마련이거든요. 

빌 에반스 작 Blue in Green은 단순한  IV-V-I / ii - V - I 이 순환되는, 뮤지션의 기량에 따라 다양한 접근 방식이 가능한 모달 곡으로 여기에서도 브로드밴트의 다채로운 멜로디 보케브러리가 귀를 즐겁게 합니다. 

(Blue In Green은 마일스 데이비스 곡, 혹은 에반스와 공동 작품으로 많이 알려져있는데요, 에반스의 작품이라고 해야 맞습니다애슐리 칸이 쓴 책 'Kind of Blue'에 보면 빌 에반스가 이렇게 술회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어느 날 마일스가 G마이너와 A어그먼트를 종이에 쓰더니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자네 이걸로 뭘 만들어 볼 수 있을 거 같아? 나는 정말 알 길이 없었다. 그러나 집에 돌아가서 Blue In Green을 썼다."라고 말입니다. 이 책 참 재밌으니 읽어보세요.)

이 앨범에서 오네트 콜맨 작곡의 Lonely Woman 연주 또한 일품입니다. 이 곡은 콜맨의 59년도 앨범 The Shape of Jazz to Come에 수록되어 있는데 작품성에 비해 널리 연주되는 곡은 아니어서 뮤지션의 레퍼토리에 있으면 저로서는 몹시 반갑습니다. 저에게는 몇몇 연주자들의 인상적인 Lonely Woman가 있었습니다. 브랜포드 마샬리스가 87년도 Random Abstract 앨범에서 이 곡을 16분에 걸쳐 한 편의 광활하고 고독한 서사시로 풀어낼 때는 눈물이 찔끔 나올 뻔 했고(완전 제 스타일이었죠), 존 존의 89년도 Naked City(엄청난 이 앨범!)에서 마치 액션 영화의 주제곡처럼 연주할 때는 소름이 돋기도 했습니다. 잔잔한 감동이 일었던 프레디 허쉬의 연주도 제 마음을 울렸었지요. 

브랜포드 마샬리스가 슬프고 절절하게 서사시를 읊었고 프레디 허쉬가 아련한 서정성으로 고독한 여성을 표현했다면, 알란 브로드밴트의 Lonely Woman은 싸늘하고 냉정합니다. 4:42부터 사뭇 마일드해지는 분위기는 여성의 여러 감정의 면모를 보여주는 것만 같습니다.  열정적이고 화려한 연주로 클라이막스를 향해 나아가다 비장하고 격정적으로 엔딩하는데 마치 클래시컬 리사이틀 홀에 가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무섭고 맹렬한 속주를 보여주는 Cherokee, 여유와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브로드밴트의 곡 Journey Home도 훌륭합니다. 멋지게 스윙하는 이 곡은 한번 들으면 좀처럼 귀에서 떠날 줄 모르는 예쁘고 정겨운 멜로디를 가진 듯 합니다. 솔로에 마일스 데이비스의 곡 Four를 삽입한 것도 어울리구요. 지금도 이 멜로디가 콧노래로 나온답니다.

앞서 제가 빌 에반스가 환생한 줄 알았다고 밝혔는데, 물론 에반스의 영향에서 자유로운 재즈 피아니스트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브로드밴트에게 에반스는 정말 특별한 존재인 것 같습니다. 뉴질랜드에서 나고 자란 브로드밴트에게 처음 재즈 피아니스트로서의 꿈을 안겨준 존재, 15살 감수성 예민한 소년 브로드밴트를 매일 밤 주체할 수 없이 울게 만들었던 존재가 빌 에반스이기 때문입니다. 저도 사춘기 그 나이 빌 에반스를 들었을 때 세상이 달리 보이는...그런 느낌이었기에 왠지 그와 동질감이 느껴집니다. 행여 저도 그와 같이 매일 밤 주체할 수 없이 울었다면 재즈 피아니스트가 되었을까요? 





Heart to Heart, 2013, Chilly Bin Records


<연주자>

Alan Broadbent (piano)


<수록곡>

1 - Hello my Lovely - Charlie Haden

2 - Heart to Heart - Alan Broadbent

3 - Alone Together - Arthur Schwartz

4 - Now and Then - Alan Broadbent

5 - Journey Home - Alan Broadbent

6 - Blue in Green - Miles Davis/Bill Evans

7 - Love is the Thing - Alan Broadbent

8 - Lonely Woman - Ornette Coleman

9 - Cherokee - Ray Noble


알란 브로드밴트는 오케스트라 편곡자, 지휘자로서도 명성이 높습니다. 다이아나 크롤의 2001년 파리 공연인데요, 크롤의 보이스도 멋지지만 간간히 화면에 잡히는 지휘자 브로드밴트도 참 좋습니다. 



<브로드밴트의 대표작들, 기회가 될 때 마다 소개하겠습니다>


Live at Maybeck Recital Hall, Vol. 14 , 1991, Concord Jazz


Round Midnight, 2005, Artistry


Every Time I Think of You, 2006, Artistry


posted by jazzlady

넬슨 만델라 대통령 서거 소식이 뉴스를 점령하던 어제 문득, 이 곡이 떠올랐던 것 같습니다. 

J.J 존슨의 곡, Lament.

이 아름다운 비가悲歌는 1954년 J.J 존슨의 앨범, Jay & Kay을 통해 처음 발표됩니다. 

트럼보니스트 카이 와인딩과 함께 한, J.J와 함께 두 대의 트럼본이라는 독특한 컨셉의 앨범이지요.

J.J와 카이, 모두 화려하고 버라이어티한 연주를 자랑하는 뮤지션들이지만

이 곡에서는 악기의 명징함으로 가슴을 울릴 듯 매우 차분하고 절제된 연주를 보여줍니다.

 

Lament가 유명해지게 된 것은 3년 뒤 마일스 데이비스가 길 에반스와 함께 만든

 Miles Ahead 앨범에 수록하면서부터 입니다.

마일스와 길은 1961년 카네기 홀 콘서트에서 연주에서도 이 Lament를 연주하는데요,

카네기홀 라이브에서는 The Meaning Of The Blues 곡에 붙여 메들리 플레이합니다.

 Lament가 널리 연주되는 스탠다드 재즈 발라드가 된 데에는 마일즈의 기여가 있었다고 할 수 있지요.

마일스도 고즈넉한 애가의 분위기를 한껏 살린 멋진 사운드를 보여줍니다.

Lament는 J.J 존슨이 처음 작곡했고 연주했던 그 스타일 그대로

멜로디를 천천히 음미하듯 절제하며 연주하는 방식이 정석이 되었답니다.


  Lament를 또 멋지게 연주한 플레이어는 브랜포드 마샬리스와 키쓰자렛입니다.

브랜포드 마샬리스의 1987년 앨범 Renaissance에 실린 Lament는 

노트 하나 하나 탐미의 호흡으로 오리지널 곡에 세련된 윤기를 더했습니다.

엔딩 최후의 호흡까지 숨 죽이고 듣다가 기립 박수를 보내고 싶은 멋진 연주입니다.

키쓰 자렛은 94년도 6월 블루노트 뉴욕 라이브에서 Lament를 연주했습니다.

그는 미디엄 템포의 밝고 명쾌한 칼러로 변주變奏하지만 엔딩 부분에서는 여지없이

아득한 쓸쓸함으로 끝 노트 하나에까지 정성으로 마무리합니다.


피아니스트 알랜 브로드벤트의 Lament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알랜의 2005년 Round Midnight 앨범에 수록된 Lament입니다.

알랜 브로드벤트는 파워풀한 테크닉의 모든 것들 지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윈튼 켈리, 빌 에반스, 오스카 피터슨의 매력까지도 엿보이는 대단한 피아니스트입니다. 

그 어떤 악보를 그 앞에 놓더라도 거대한 건축물을 단숨에 쌓아버릴 것 같은 기세로

새롭고 견고한 음악을 보여줄 것 같은 기대감이 있습니다.

그의 음악에는 재즈의 찬란한 역사가 느껴집니다. 

양질의 재즈 이디엄들을 풀어놓은 듯한, 넓은 경계를 가진 스타일.

요즘 더욱 더 아끼게 되는 뮤지션인 것 같아요.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트롬본, 트럼펫, 색소폰, 피아노 여러 악기 컨셉으로 소개하게 되었네요.

이 아름다운 울림이 당신에게도 전해지면 좋겠습니다.


발표 연도 순으로 재생됩니다.

(이 연주는 컴퓨터에서만 재생됩니다)



J.J. Johnson 

(January 22, 1924 ~ February 4, 2001) 





J.J Johnson, from Jay & Kay, New Jersey, August 24, 1954, Savoy Label

J.J. Johnson, Kai Winding (Trombone)

Billy Bauer (Guitar), Charles Mingus (Bass), Kenny Clarke (Drums)



Miles Davis, from Miles Ahead, New York, May 27, 1957, Columbia Lable

Miles Davis (Trumpet, Flugelhorn)
Bernie Glow (Lead trumpet)
Ernie Royal, Louis Mucci, Taft Jordan, John Carisi (Trumpet)
Frank Rehak, Jimmy Cleveland, Joe Bennett, Tom Mitchell (Trombone)
Willie Ruff, Tony Miranda (French Horn)
Bill Barber (Tuba), Lee Konitz (Alto sax)
Danny Bank (Bass clarinet), Romeo Penque, Sid Cooper (Flute, clarinet)
Paul Chambers (Bass), Art Taylor (Drums)
Gil Evans (Arranger, Conductor)


Keith Jarrett Trio, from At the Blue Note: The Complete Recordings, New york, June 3, 1995, ECM Label

Keith Jarrett (piano), Gary Peacock (bass), Jack DeJohnette (drums)



Branford Marsalis, from Renaissance, 1987, Columbia Label


Branford Marsalis (Saxophones), Kenny Kirkland (Piano), 

Tony Williams (Drums), Bob Hurst (Bass) 




Alan Broadbent, from 'Round Midnight, 2005, Artistry Music

Alan Broadbent (piano), Brian Bromberg (bass), Joe LaBarbera (drums)







posted by jazzla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