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즈음만 해도 초가을 날씨 같더니 (반소매 입고 다니는 사람도 여럿 봤다) 해가 바뀌기 무섭게 기온이 뚝 떨어져버렸다.

그래, 그래야 정상이지.....

지난 해는 11월 초부터 눈이 오기 시작하더니 2월까지 쉴새 없이 내렸다. 폭설로 갇힌 적도 있었다.

아무리 춥지 않아도 슈퍼 엘니뇨로 이상 기온을 보이는 것보다는 제대로 보스턴 겨울 맛이 나야 하거늘. 


2015년 마지막 날, 조촐한 가족 파티 사진.

지난 11월 말에 출시된 존 콜트레인의 <A Love Supreme: The Complete Masters>와  Moet & Chandon Imperial  샴페인을 두고 새해를 기다렸다.

1965년 존 콜트레인의 역작 <A Love Supreme> 발매 50주년을 맞아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3CD 에디션이다. 

리마스터링 되어 음질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모노 트랙과 미공개 음원, 65년 파리 실황까지 묶어서 나왔다. 

<A Love Supreme> 발매 이듬해인 1966년 11월,  콜트레인은 펜실베이니아의 템플 대학에서의 단독 공연을 가진 바 있다. 그때의 미공개 음원이 2014년에 앨범으로 출시돼 얼마나 기뻤던가. - <Offering: Live At Temple University>, Impulse! 

Offering에 A Love Supreme의 미공개 음원까지 더해지니 감동의 깊이란!

2016년 새해를 맞을 때 콜트레인이 내 옆에 꼭 붙어있어서 행복했다.







posted by jazzlady

2016년 새해 아침의 나의 각오는;  다른이를 행복하게 해주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좀 더 배려하고 좀 더 그 사람의 입장이 되어보고, 격려해주고 칭찬해주고 그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사랑해주는 것.

가족, 친구, 아는 사람들....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쉬운 일은 아닐 수 있지만,

마음을 크게 열고 듬겠다는 마음으로 한 해를 보내야겠다.

짜증 나는 일이 있어도 금방 훌훌 털어버리고.

누군가를 행복하게 해주면 나도 행복해지는 일이라 생각한다.

진정한 행복은 물질이 아닌, 관계에서 오는 것이라 믿는다.

이 마음, 빌 에반스도 그랬던 것일까?

빌 에반스가 연주한 "Make Someone Happy"

그는 이 곡을 무척 좋아했던 것 같다. 

여러차례 그 자신의 앨범에 수록했다.

척 이스라엘과 아놀드 와이즈와 함께 트리오로 연주한 1966년 타운 홀 콘서트 실황이 첫 번째였고

70년에 발매된 솔로 앨범 <Alone>도 이 곡을 담았다. 

그리고 토니 베넷과의 듀엣 앨범, <Together Again> (1977)에서도.

트리오 - 솔로 - 듀오

서로 다른 세 버전으로 에반스는 Make Someone Happy를 연주했다.

루바토로 아름답게 이어지는 인트로는 비슷하지만

트리오 버전은 발랄하고 

솔로는 독백으로 속삭임 같고 (새해 각오를 다지는 나처럼)

토니 베넷과의 듀오는 서로서로 우리 행복하게 해주자....약속을 하는 것만 같다. 베넷은 청초하면서 비장한 음성으로 에반스의 낭만적인 피아노 선율을 강렬하게 감싸낸다.

누군가를 행복하게 해준다는 것....... 답은 사랑이다. 

빌 에반스와 함께 행복을 느끼는 새해 아침이다.


Bill Evans at Town Hall, Verve, 1966

Bill Evans (piano), Chuck Israels (bass), Arnold Wise (drums)






Alone, 1968

Bill Evans (piano)




Together Again, Improv Records, 1977

Bill Evans (piano), Tonny Benett (vocal)





Make someone happy,

Make just one someone happy;

Make just one heart the heart you sing to.

One smile that cheers you,

One face that lights when it nears you,

One girl you're ev'rything to.

Fame if you win it,

Comes and goes in a minute.

Where's the real stuff in life to cling to?

Love is the answer,

Someone to love is the answer.

Once you've found her, build your world around her.

Make someone happy,

Make just one someone happy,

And you will be happy, too.


posted by jazzlady


Terry Callier (1945.5.24 ~ 2012.10.27)


언제나 통기타를 들고 있는 시카고 출신의 인상 좋은 아저씨, 테리 칼리어.

문득, 그의 목소리가 견딜 수 없이 그리울 때가 있다.

재즈, 소울, 포크, 블루스....그의 범위 넓은 음악 세계를 세상 사람들 모두가 향유하기도 전에 5년 전 세상을 떠난 그였다.

테리 컬리어의 음악은 몹시도 친근해서 누구든 그의 음악을 들으면 따스한 감정을 느끼게 될 것 같다.

나의 경우, 하모니카를 불며 통기타를 치며 콜트레인 곡을 연주하고 그의 생애를 시처럼 읊는 모습에 완전히 반해버렸다.

재즈와 블루스의 영향을 받은 포크 뮤지션이라 해야 할까. 그는 분명 그의 앨범 제목처럼 "새로운 포크" 음악을 창조하는 연주자였고, 그의 우상은 어머니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좋아했던 빌리 홀리데이, 엘라 핏제럴드, 존 콜트레인이었다.

그의 이력은 몹시 특이하다. 이혼 뒤 딸의 양육을 책임져야 하자 연주 생활을 그만두고 생계를 위해 직장 생활을 했다. 무려 17년이나......

그동안 팬들을 그를 잊었을까? 그의 독특한 음성과 포크 사운드는 쉽게 잊힐만한 것이 아니었다.

테리 컬리어는 1962년 17세의 나이로 데뷔 싱글 "Look At Me Now"를 발표해 주목받았다.1964년에 녹음된 <The New Folk Sound of Terry Callier>는 재즈를 도입한 포크 음악이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 미국의 전통 포크 송들을 담았다. 독특한 떨림을 가진 과묵한 허스키 보이스와 어쿠스틱 기타 연주로 곡들의 분위기는 심도 깊은 풍부한 표현력으로 새롭게 표현되었다. 이 앨범에 수록된 모든 곡들이 아름답지만 나는 매우 느린 3/4자로 읖조리는 흑인 영가 Cotton Eyed Joe를 특별히 아낀다. 이 앨범은 1968년에야 앨범으로 발표되었다.

1972년에 나온 두번째 앨범 <Occasional Rain>은 테리 컬리어의 송 라이터로서의 뛰어난 역량을 확고하게 보여준 앨범이다. Ordinary Joe를 비롯해 블루스적인 느낌이 진한 '재즈 포크' 앨범이다. 이어 What Color is Love (1972), I Just Can't Help Myself(1974), Fire On Ice (1977)등 수준 높은 작품들을 내놓았지만 1978년 Turn You To Love이 마지막 앨범이 되었다. 안정적인 수입을 얻기 위해 시카고 대학에서 컴퓨터 관련 업종에 종사한다.

컬리어가 돌아온 건 1998년 영국에서 발매된 <Timepeace>앨범을 통해서였다. 이어 Lifetime (1999), Speak Your Peace (2002), Looking Out (2004) 등 앨범을 꾸준히 내놓았다. 딸을 키우기 위해 자신의 꿈을 접었던 아버지가 딸의 후원 하에 새롭게 부활하는 시간이었다.

아버지의 따스한 마음이 느껴지는 그의 음악. 삶을 긍정하고 사랑해왔던 컬리어의 자세가 느껴진다. 그의 음악은 훈훈하고 더없이 사랑스럽다.












posted by jazzlady



지미 스미스와 웨스 몽고메리가 얼굴을 맞대고 샌드위치를 깨물어 먹기 직전이다.

이 앨범 재킷을 보고 있으면 식욕이 돋는다기보다 저 빵 속에 묻혀있을 재료들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우리가 평범하게 떠오를 수 있는 재료. 이를테면, 얼핏 보이는 햄 사이에 끼여있는 것이 무얼일까 등.

오리지널 라이너 노트에는 앨범 재킷을 연상시키듯 'cooking한다'고 했다. 지미 스미스, 웨스 몽고메리라는 훌륭한 음악 재료를 어떻게 요리할 것인가? 그리고 누가 요리할 것인가?

이들은 요리사를 올리버 넬슨으로 지칭했다. 올리버 낼슨이야말로 한 시대를 풍미한 색소폰 주자이자 편곡자, 작곡가가 아닌가?

올리버 넬슨의 어래인징으로 새로이 탄생한 흑인 영가, Down By The Riverside. 이 곡은 본디 남북전쟁 시절 불리웠던 반전(反戰)의 곡이라고 할 수 있는데 넬슨의 감각이 더해지니 오히려 강변을 따라 어깨춤을 추며 걸어가는 태평한 남자들의 모습이 느껴지는 듯하다. 

Night Train에서도 지미 스미스의 블루지한 하몬드 오르간과 더불어 기교의 신이라 말해주는듯한 웨스 몽고메리의 기타가 귀를 사로 잡는다. 나는 촉각을 곤두세운 채 바운스, 바운스, 바운스… 절로 핑거 클래핑을 해가며 한편으로는 피아니스트 오스카 피터슨의 1963년 앨범의 Night Train을 떠올려본다. 둘 다 명품이다. 그러나 지금 샌드위치를 들고 있는 이 순간은 스미스와 몽고메리의 '다이내믹' 밤 기차에 올라타는 것을 행운으로 여겨야 할 터.

듣고 있자니 여행을 떠나고 싶다. 마지막 곡 Baby It's Cold Outside에 괜시리 마음이 설레인다. 어느 춥고 황량한 들판의 기차역에 홀로 서 있는 듯한 느낌에 문득 몸이 움추려진다. 


Jimmy & Wes: The Dynamic Duo, Verve, 1966

수록곡

1.Down by the Riverside" (Traditional) - 10:02 2.Night Train" (Jimmy Forrest) - 6:46 3.James and Wes" (Jimmy Smith) - 8:13 4.13 (Death March)" (Gary McFarland) - 5:22 6.Baby, It's Cold Outside" (Frank Loesser) - 6:05 6.O.G.D. (aka Road Song)" (Wes Montgomery) - Alternative Take - 5:13

연주자 Jimmy Smith – Hammond organ Wes Montgomery – guitar Grady Tate - drums Ray Barretto - conga (Tracks # 3 - 6) Tracks 1, 2, 4 add: Bob Ashton, Danny Bank, Jerry Dodgion, Jerome Richardson, Phil Woods - reeds Clark Terry - trumpet, flugelhorn Ernie Royal, Jimmy Maxwell, Joe Newman - trumpet Jimmy Cleveland, Melba Liston, Quentin Jackson - trombone Tony Studd - bass trombone (Tracks 1, 2) Dick Hixson - bass trombone (Track # 4) Richard Davis - bass Oliver Nelson – arranger, conductor






posted by jazzlady



하루에 마시는 차의 종류가 꽤 다양한 것 같다. 나는 주로 스텔톤(Stelton) 보온병에 담아두고 차를 마신다.

커피 1~2잔, 홍차 1잔 또는 녹차 1잔을 기본으로 홍삼차, 메밀차, 레몬차, 장미차 등 여러 티를 번갈아가며 매일 마시는 것 같다.

사시사철 뜨거운 차를 마시기 때문에 보온병은 무척이나 편리하다. 여러 보온병을 가지고 있지만 그 중 스텔톤 보온병을 무척 좋아하는데 바로 따라 마실 수도 있게 특별히 디자인된 뚜껑, 또 별도의 다른 뚜껑을 이용하면 이동용으로도 쓸 수 있으며 무엇보다 디자인도 심플하면서 보온력이 뛰어나다. 하루 지나도 따뜻하니 말이다. 어두운 색깔을 좋아해서 진한 남색과 초콜렛 스텔톤 보온병 두 개를 가지고 있다. 하나는 카페인티, 하나는 디카페인티를 담아 놓는다. 

차를 마실 때 늘 함께 있는 음악.

오늘은 따듯한 민들레차를 부어 마시며 톰 해럴의 최신작 Trip을 감상한다.

톰 해럴이 벌써 68세가 되었던가. 톰 해럴하면 진중하며 무게있는 젊음이 떠올랐다. 고상하면서 아름답고 내성적인 은밀한 음악을 속삭이는 것 같은 그였다. 트럼펫, 혹은 플루겔혼과 하얀 머리, 하얀 수염이 이제는 여지없이 잘 어울린다. 그의 음악은 더 깊고 중후하며 시적으로 느껴진다.

톰 해럴은 스탠포드 대학에서 피아노를 공부했지만 혼 주자가 되었다. 라벨, 드뷔시 등 클래식 연주자들로부터 큰 영향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톰 해럴은 피아니스트 호레이스 실버와 색소폰주자 필 우즈를 음악의 멘토로 생각한다. 그들와 함께 연주했고 그들로부터 영감을 많이 받았다. 

톰 해럴의 음악은 따듯하고 견고한 중심을 수많은 잎사귀들이 싸안고 있는 형국이다. 잎사귀는 화사하기도 무겁고 투박하기도 하지만 고유의 색채는 중심의 그것처럼 따사로운 것이어서 듣고 보다듬을 수록 마음이 훈훈해지는 것 같다. 









posted by jazzlady

John Zorn, The Dreamers, 2008







힘을 빼어 얼룩덜룩한 음악

외계 생명체인지 동물인지, 스티커.

아빠의 1972년도 영국산 미니카를

이제 아이가 가지고 논다.

The Gift의 속편, The Dreamers.

아빠의 속편은 아이.

엄마는 외계 스티커를 뜯으면서 존 존을 듣는다.

잡색의 노래들.



posted by jazzla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