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랜 블레이크의 80세 기념 콘서트, Realization of a Dream : An 80th Birthday Tribute to Ran Blake

11월 13일 뉴잉글랜드 음악원(NEC) 조던 홀에서 열린 이 공연에는 NEC에서 재즈를 공부하는 학생들과 교수들이 총 출연하여 써드 스트림의 거목이자 전 학장 랜 블레이크의 80세를 기념하였다. 랜 블레이크는 이날 몇 곡을 선보였는데 가장 인상적인 연주는 보컬리스트 도미니크 이드(Dominique Eade)와의 협연이었다. 공연 서두에 도미니크 이드와 함께 호레이스 실버를 그리며 작곡한 Horace is Blue (2001년 앨범과 동명곡)를 연주했다.

도미니크 이드는 재즈 보컬에 대한 내 인식의 전환점 중 하나였다. 그녀는 재즈 보컬이라는 악기의 지향점을 향해 있다. 일반적으로 노래 잘한다고 불리는 가창력 좋고 목소리 좋은 가수가 재즈곡을 부른다고 해서 재즈 보컬이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할 것이다. 하나의 악기로서 기능하는 재즈 보컬, 따라서 다른 악기 연주자들이 그러하듯 재즈라는 언어를 이론과 실기(특히 이어 트레이닝) 모두 철저하게 학습해야만 훌륭한 임프로바이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그녀는 몸소 보여주고 가르치고 있다. 그녀는 1984년부터 NEC에서 재즈를 가르친다. 그녀가 가르치는 것은 ‘노래’가 아니라 재즈이다. 전공 악기를 불문하고 학생들은 그녀에게 재즈를 배운다. 그리고 재즈 보컬 학생에게는 재즈 보컬이 특수하게 훈련해야할 것들을 심도있게 가르친다.

보컬 듀엣은 랜 블레이크가 가장 좋아하는 컨셉이다. 작고한 천재적인 보컬리스트 진 리(Jeanne Lee)와의 앨범, <The Newest Sound Around>(1962, RCA), <Free Standards : Stockholm 1966> (Fresh Sound), <You Stepped Out of a Cloud> (Owl, 1989)는 재즈사에 영원히 기록될 것이다. 최근 랜 블레이크는 도미니크 이드의 제자이기도 한 사라 써파(Sara Serpa)와의 협연이 돋보인다. 2015년 사라 써파와의 듀엣 앨범 <Kitano Noir>도 대단히 매력적이다. 

모처럼 만의 도미니크와 랜의 조우에 정말 흥분되는 밤이었다.



Dominique Eade, voice

Ran Blake, piano


Realization of a Dream : An 80th Birthday Tribute to Ran Blake

November 13, 2015

posted by jazzlady


애호박 아마씨 머핀 (with 지미 스미스)


 따듯할 때나 차가울 때나 모두 맛있는 영양 머핀

버터를 빼고 설탕을 줄인 담백한 아침 식사 대용으로 그만입니다.



나무에 붙은 잎보다 떨어진 잎으로 수북한 가을의 끝입니다. 가을 초입에는 계절이 바뀌었다는 설렘, 그러다 단풍이 지고 겨울로 들어서는 길목에 다다르니 일 년을 돌아보게 되고 시간의 의미에 대해서도 곱씹어보게 됩니다. 그리고 1934년 곡 When I Grow Too Old To Dream처럼 슬프기도 하고 청승맞기도 한 체념 조의 곡이 떠오르는 거지요. 노래 제목처럼 누구에게나 '꿈꾸기에는 너무 나이가 들어버릴 때'가 언젠가 찾아오겠지요. 도로시 데이나 냇 킹 콜의 구슬픈 보컬보다는 지미 스미스의 담백한 오르겐 연주곡이 전 더 좋더군요. 단순하게 툭툭 멜로디를 던지면서 "그런 나이가 오면 또 어때? 그냥 하루하루 열심히 잘 살아가면 되는 거라구~" 말해주는 것 같아요. 원래 해몬드 올겐이 주는 악기의 매력이 그런 것 같습니다. 어둡고 블루지한 음색이지만 펑키 리듬 속에서는 마냥 즐거운. 

지미 스미스(Jimmy Smith)의 Back At The Chicken Shack (Blue Note, 1960)앨범을 들으면서 입맛 까다로운 가족이 먹을 맛있는 영양 머핀을 만들어봅니다. 애호박, 아마씨, 바나나가 들어간, 지미 스미스의 앨범처럼 달지 않고 담백한 머핀이랍니다. 

지미 스미스 (1928 - 2005)는 해먼드 B-3 올갠을 대중화시킨 전설적인 재즈 뮤지션이죠. 해먼드 올갠은 파이프 올갠을 작게 축소한 전자 악기인데요, 1929년 로렌스 해먼드에 의해 발명됐습니다. (정말이지 획기적인 발명이었죠!) 지미 스미스가 사용했고 지금도 해먼드 올갠의 대표격으로 불리는 B-3 모델은 1954년도에 처음 나왔습니다. 지미 스미스는 이 B-3 올갠을 사용해서 블루 노트 레코드에서 1956년부터 1963년까지 8년간 재즈 사에 길이 남을 명작들을 남깁니다. 1960년 4월에 녹음된 Back At The Chicken Shack 앨범은 물이 오를 대로 오른 지미 스미스는 연주를 들을 수 있지요. 화려하고 현란한 기교 대신 단순하지만 깊은 그루브로 채운 멋진 앨범입니다. 스텐리 터렌타인의 색소폰, 캐니 버렐의 기타, 도널드 베일리의 드럼도 정말 빼어납니다. 

지미 스미스 (1928 - 2005)

When I Grow Too Old To Dream - Back At The Chicken Shack (Blue Note, 1960) 앨범 중에서

Jimmy Smith - organ, Kenny Burrell - guitar, Stanley Turrentine - tenor saxophone, Donald Bailey - drums


애호박 아마씨 머핀 만들기 

Print Friendly and PDF


<재료> -약 10개 분량.  (  )의 컵 분량은 240 ml 미국 계량컵 기준

다목적 밀가루 357g ( 1& 3/4컵 )

아마씨 (플랙씨드) 반 컵 83 g (1/2반 컵 )

황설탕 82 g ( 1/2 컵 )

베이킹 소다 2 작은술 ( teaspoon )

베이킹 파우더 1 작은술

소금 1/2 작은술

계피 가루 1 작은술 

애호박 채 썬것 ( 애호박 큰 거 한 개 분량 )

바나나 1개 ( 으깨놓기 )

우유 185g ( 3/4 cup )

달걀 1개

바닐라액 1 작은술


<만드는 법> 

포인트: 손으로 모든 재료를 마구마구 잘 섞어주시면 됩니다. 어렵지 않아요. 

1. 바나나는 포크를 이용해 으깨 놓는다.

2. 애호박은 채 칼을 이용해 채썰어 놓는다.

3. 큰 그릇을 두 개 준비함.

한 그릇에 밀가루, 플렉씨드, 베이킹 소다, 베이킹 파우다, 시나몬 가루, 설탕, 소금 등 건조한 가루를 넣어 잘 섞어준다.

다른 한 그릇에 달걀을 깨트려 가볍게 저어주고 바나나액과 우유를 넣는다. 

4. 모든 재료를 한군데에 섞는다. 거품기나 스틱을 이용하여 반죽을 잘 섞어줌. 

5. 오일 스프레이를 한 컵케익 틀에 반죽을 넣고 (반죽은 케익틀에 넘치지 않을 정도나 3/4정도 높이까지만) 화씨 350도 (섭씨 175도) 오븐에서 약 25분 익힘. (20분 경에 테스트, 케익 중앙부분을 뾰족한 꼬치로 찔러 보아 반죽이 묻어나지 않으면 익은 것)

*완성된 머핀은 냉장고에서 3-4일 보관하여 먹을 수 있습니다. 밀봉해서 보관 하시구요, 차게 먹어도 부드러움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오리지널 레써피: 마사 스튜어트



posted by jazzla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