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돌피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2> 기회의 땅, 유럽에서 마지막 시간들. 돌피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마지막회)기회의 땅, 유럽에서 마지막 시간들. 서른을 이립(而立)이라 했던가. 고향 LA로부터 동쪽으로 4천 킬로미터 떨어진 뉴욕에서 서른을 시작한 에릭 돌피. 에릭 돌피가 생전에 발표한 5장의 리더작 중 4장은 뉴욕 입성 직후부터 2년 사이에 발표되었다. 서른이 공자의 말처럼 뜻을 세우는 나이라면 뉴욕은 돌피의 뜻이 오롯이 자리할 수 있는 장소였던가. 뉴욕에서 돌피의 음악은 저항에 부딪히곤 했다. 지난 호에 소개했듯 에릭 돌피는 존 콜트레인과 이른바 '뉴-재즈'를 연주하면서 많은 논란에 휩싸였다. 돌피가 뉴욕 입성 후 의욕적으로 연주에 매진하던 시기에 평론가들은 '안티 재즈'라며 비판했고 존 콜트레인에 따르면 이것은 돌피를 "마음 아프게 하는 일"이었다. 이미 탑 뮤지션으로.. 더보기
돌피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새를 쫓던 천재 소년, 에릭 돌피. 그가 남긴 유산 (1) 돌피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새를 쫓던 천재 소년, 그가 남긴 유산. (에릭 돌피 1928.6.20 ~ 1964.6.29) 서울 아시안 게임을 앞두고 있던 1986년. 내가 살던 지역의 학생들은 성화 봉송을 위한 매스 게임 연습에 동원되었다. 반나절 이상을 카드 섹션이나 집단 무용 따위를 연습해야 했다. 혼자 있기 좋아하는 사춘기 소녀에게 국가가 강요한 유희(遊戱)는 버거웠다. 탈주를 꿈꾸었다. 나에게 다른 세상으로 이끈 사람은 에릭 돌피였다. 돌피를 듣는 것은 비밀스러운 나만의 놀이었다. 아름답다는 말이 부족할 수 있다는 것을 돌피의 플루트 연주를 듣고 나서야 처음 느끼게 되었다. 여태껏 경험한 적 없는 실로 기묘한 소리여서 소름이 돋을 지경이었다. 낯선 사나이의 피리 소리에 홀려 따라가다 강에 빠져 돌.. 더보기
오스카 피터슨, Hymn To Freedom 오스카 피터슨의 곡 Hymn To Freedom은 1962년 Civil Right Movement (공민권운동)이 한창이던 때에 작곡되었습니다. 제목처럼 자유를 위한 시, 자유를 위한 열망을 담은 작품으로 오스카 피터슨의 가장 스피리츄얼한 작품 중 하나로 꼽고 싶습니다. 가스펠적 느낌이 강한 이 작품은 오스카 피터슨의 1962년도 앨범 에 수록되었습니다. 최근 네델란드 피아니스트 피터 베이츠 (Peter Beets)의 오스카 피터슨 헌정 앨범 에도 이 곡이 담겼는데, 피터 베이츠의 오스카 피터슨 연주도 정말 압권이라고 생각합니다. Oscar Peterson Trio : Oscar Peterson (piano), Ray Brown (bass), Ed Thigpen (drums)Live in Denmark,.. 더보기
혁신적 트럼본 주자 Albert Mangelsdorff, Ant Steps On An Elephant's Toe 알버트 맹글스도로프 (Albert Mangelsdorff, 1928~2005). 무려 6노트를 동시에 부는 등의 폴리포닉 테크닉으로 유명한 트럼본 주자이다. 아방가드, 퓨전 재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탐험해왔던 알버트 맹글스도프는 독일 재즈계의 거목이자 재즈계에 가장 혁신적인 트럼본 주자 중 하나였다.웨더 리포트 시절의 자코 패스트리우스가 참여한 1977년 Trilogue Live. 전통 재즈를 기반으로 실험적인 사운드가 곳곳에서 번득이는 앨범이다. Ant Steps On An Elephant's Toe는 펑키 리듬을 타고 릴렉스한 느낌으로 여유를 부리다가 환상적인 솔로로 귀를 단번에 사로잡는다. 무심코 듣다가도 마치 여기저기 흩어진 퍼즐 조각 몇개가 딱 맞았을 때 느껴지는 쾌감 같은 걸 던져주는.. 더보기
Eric Dolphy - A great solo on Take the A Train 1964년 4월 12일, 노르웨이에릭 돌피 죽기 두달 전 영상. 찰스 밍거스와 함께 유럽 투어하던 시절입니다. Take The A Train에서 에릭 돌피의 베이스 클라리넷 솔로는 진정 명연주입니다. Eric Dolphy - Bass ClarinetCharles Mingus - BassEric Dolphy - Bass ClarinetClifford Jordan - Tenor SaxJohnny Coles - TrumpetJaki Byard - PianoDannie Richmond - Drums 에릭 돌피 (1928.6.20~1964.6.29) 더보기
클락 테리(Clark Terry)를 추모하며(추천음반) 클락 테리(1920.12.14 ~ 2014.2.21) 이 시대 위대한 혼 주자, 클락 테리가 마침내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94세. 듀크 엘링턴, 찰스 밍거스, 카운트 베이시, 셀로니오즈 몽크, 퀸시 존스와 함께했던 화려한 경력, 그리고 밴드 리더로서 많은 작품을 발표하며 재즈계에 큰 발자취를 남긴 전설적인 뮤지션이었습니다. 그는 장수를 누렸을지언정 오랫동안 당뇨와 싸워왔고 3년 전에는 두 다리를 절단해야 했을 만큼 당뇨 후유증에 시달리며 힘겨운 말년을 보냈습니다. 그런데도 연주와 가르치는 일에 매진하며 크게 존경받았습니다.재즈사에 역동적인 발자취를 남겼고, 사랑과 존경을 받았으며 그의 가족과 학생과 친구들에 둘러싸여 조용히 생을 마감했으니 그는 행복한 사나이요, 행복한 뮤지션이 아닐 수 없습니다. “.. 더보기
샌드위치 런치 그리고 재즈 - Jimmy & Wes, The Dynamic Duo 지미 스미스와 웨스 몽고메리가 얼굴을 맞대고 샌드위치를 깨물어 먹기 직전이다.이 앨범 재킷을 보고 있으면 식욕이 돋는다기보다 저 빵 속에 묻혀있을 재료들에 대해서 생각하게 된다. 우리가 평범하게 떠오를 수 있는 재료. 이를테면, 얼핏 보이는 햄 사이에 끼여있는 것이 무얼일까 등.오리지널 라이너 노트에는 앨범 재킷을 연상시키듯 'cooking한다'고 했다. 지미 스미스, 웨스 몽고메리라는 훌륭한 음악 재료를 어떻게 요리할 것인가? 그리고 누가 요리할 것인가?이들은 요리사를 올리버 넬슨으로 지칭했다. 올리버 낼슨이야말로 한 시대를 풍미한 색소폰 주자이자 편곡자, 작곡가가 아닌가?올리버 넬슨의 어래인징으로 새로이 탄생한 흑인 영가, Down By The Riverside. 이 곡은 본디 남북전쟁 시절 불리웠던.. 더보기
“이것은 재즈가 아니다” 영적인 세계로 이끄는 존 콜트레인의 음악. “이것은 재즈가 아니다”영적인 세계로 이끄는 존 콜트레인의 음악.1967년 템플 대학 공연 실황 속으로.존 콜트레인 (1926.9.23 – 1967.7.17) 1966년 10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시. 황량한 도시가 가을 풍경을 아련하게 만들고 있는 흑인 주택가 교회에 젊은이 몇이 모여 있었다. 이들은 가지고 온 악기를 꺼내 연주를 시작했다. 여느 때와 다름없는 재밍(Jamming)이었다. 동네에서 연주 좀 한다는 이들은 일주일에 두 번 이곳에서 만났다. 퍼커션이 텅 빈 교회에 공명의 에너지를 주고 천장을 뚫을 듯한 색소폰 소리가 서로 뒤섞이는 풍경, 이를 홀로 지켜보는 낯선 자가 있었다. 음들의 행방을 쫓고 있는 동공은 흑빛 얼굴에 묻혔지만 그를 받친 흰자위는 시리도록 맑았다. 낯선 자가 다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