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zz Diary

새해 그리고 콜트레인

크리스마스 즈음만 해도 초가을 날씨 같더니 (반소매 입고 다니는 사람도 여럿 봤다) 해가 바뀌기 무섭게 기온이 뚝 떨어져버렸다.

그래, 그래야 정상이지.....

지난 해는 11월 초부터 눈이 오기 시작하더니 2월까지 쉴새 없이 내렸다. 폭설로 갇힌 적도 있었다.

아무리 춥지 않아도 슈퍼 엘니뇨로 이상 기온을 보이는 것보다는 제대로 보스턴 겨울 맛이 나야 하거늘. 


2015년 마지막 날, 조촐한 가족 파티 사진.

지난 11월 말에 출시된 존 콜트레인의 <A Love Supreme: The Complete Masters>와  Moet & Chandon Imperial  샴페인을 두고 새해를 기다렸다.

1965년 존 콜트레인의 역작 <A Love Supreme> 발매 50주년을 맞아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3CD 에디션이다. 

리마스터링 되어 음질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모노 트랙과 미공개 음원, 65년 파리 실황까지 묶어서 나왔다. 

<A Love Supreme> 발매 이듬해인 1966년 11월,  콜트레인은 펜실베이니아의 템플 대학에서의 단독 공연을 가진 바 있다. 그때의 미공개 음원이 2014년에 앨범으로 출시돼 얼마나 기뻤던가. - <Offering: Live At Temple University>, Impulse! 

Offering에 A Love Supreme의 미공개 음원까지 더해지니 감동의 깊이란!

2016년 새해를 맞을 때 콜트레인이 내 옆에 꼭 붙어있어서 행복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