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azz Talk

빌 프리셀 신보 Guitar In The Space Age



나에게 빌 프리셀은 치즈를 녹여먹는 퐁듀 팟처럼 일종의 멜팅 팟(melting pot)과 같다. 그 멜팅 팟은 매우 독창적인 컨셉으로 멜로디와 리듬과 생각의 선율들을 녹여내는데 그 맛은 때로는 텁텁하면서 깔끔하게 마무리 되기도, 중국의 파이브 스파이시 파우더처럼 복잡 미묘하기도, 또한 시큼하면서도 달고 러스틱하기도 하다. 포크와 록, 블루스 그 무엇이든지 그 열정적인 멜팅팟 컨셉으로 들어가면 정교한 슈퍼하모닉 뮤직으로 거듭난다. 그래서 빌 프리셀의 앨범은 늘 기대하게 되고 들을 때마다 몸의 전 감각을 그 뜨거운 멜팅팟 속으로 집중하기 위해 열어두곤 한다. 10월 8일에 출시된  빌 프리셀의 신보 <Guitar In The Space Age> 역시 그러하다. Big Sur(2013)에 이어 Okeh 레코드에서의 두 번째 앨범이다.

 <Guitar In The Space Age>는 빌 프리셀이 어린 시절에 즐겨 들었던 곡들을 담았다. 1951년생, 올해 미국 나이로 63세를 맞은 빌 프리셀의 음악적 노스탤지어의 대상은 무엇일까. 이번에 그는 어린 시절 듣고 자랐던 향수어린 블루스, 포크, 록큰롤 그룹들의 음악을 지목했다. 비치 보이스(The Beach Boys), 듀언 에디(Duane Eddy), 더 챈테이스(the Chantays), 링크 레이(Link Wray)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당대 유행했던 그룹들이 멜팅팟 속으로 들어갔다.

그 유명한 Pipeline이 첫곡이다. 원곡은 캘리포니아 산타 애나 고등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더 챈테이스'로 우리에게도 낯익은 서프 뮤직(Surf Music)의 고전. 이곡은 서핑을 하듯 스트링 한줄을 반복적인 피킹으로 빠르게 미끄러져 내려오는 인트로가 이색적인데 빌 프리셀은 긴 호흡의 노트로 여유를 두며 몽환적으로 시작한다. 1951년생 미국 나이로 올해 63세의 빌 프리셀에게 당대의 서프 뮤직을 되새겨 보는 것은 어떤 느낌이었을까. 미국 경제가 호황이었던 1960년대 초반, 부와 여유의 상징이었던 파도타기 스포츠. 베이비붐 세대들에게 서프 뮤직은 세대의 유쾌함과 낙천성을 표상하지만 영원하지 않은 한낮의 찬란한 꿈과 같은 시기일 터이다. 

두번째 수록곡 Turn!Turn!Turn!은 구약성서에서 인용된 '모든 것은 변한다'는 노랫말이 인상적인 피티 시거(Pete Seeger)의 곡이다. 1962년 포크 그룹 더 라임 리터스(The Limeliters)가 처음 불렀으나 1965년 록 그룹 더 버즈(Bryds)의 곡으로 널리 알려졌다. "모든 것은 변하고, 변하고, 변한다. 계절이 바뀌듯이, 태어날 때가 있으면 죽을 때가 있고 죽을 때가 있으면 치유할 때가 있고 울 때가 있으면 웃을 때가 있고, 전쟁할 때가 있으면 평화로울 때가 있고 사랑할 때가 있으면 미워할 때가 있고...지금은 평화의 때. 그것은 늦지 않았어요..."라는 노랫말은 경쾌한 멜로디를 타고 삶의 혜안을 들려준다. 빌 프리셀은 더 버즈의 곡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느낌으로 원곡을 충실하게 연주해서 보컬이 없이도 그 멋진 노랫말이 귀에 맴도는 느낌이다.

이외에도 멜 런던(Mel London)작품으로 그룹 주니어 웰스(Junior Wells)가 1960년도에 처음 발표했던 흥겨운 블루스곡 Messin' With The Kid, 비치 보이스의 Surfer Girl, 이 곡은 은 비치 보이스의 최대 히트곡인  Surfin' U.S.A와 같은 해에 나온 동명 앨범  Surfer Girl의 타이틀곡으로 빌 프리셀은 아름다운 발라드 그대로를 온전히 담아냈다. 링크 레이 앤 히드 레이 민(Link Wray & His Ray Men) 의 다소 과격한 제목의 연주곡 Rumble(1958년)에선 빌 프리셀의 특색있는 디스토션을 들을 수 있고 기타리스트 듀에인 에디의 히트곡 Rebel Rouster (1958년)도 깊은 맛을 풍긴다. 또 다른 서퍼 뮤직인 리 헤이즐 우드(Lee Hazlewood)의 Baja(1963년), 멀 트래비스의 독특한 기타 주법으로의 연주로 유명한 컨트리록 Cannonball Rag (1969년),  Tired of Waiting For You도 노스탤지어를 자극하는 영국 그룹 킨크스(The Kinks)의 히트곡 65년도 싱글이다. 낭만적인 제목의 Reflections From The Moon은 페달 스틸 기타리스트로 유명한 스피디 웨스트(Speedy West)의 곡이다. 스피디 웨스트와 함께 명연주 공연을 많이 남겼던 전설적인 컨트리 기타리스트 지미 브라이언트(Jimmy Bryant)의 곡 Bryant's Boogie는 두 대의 기타가 나누는 흥겨운 대화를 들어 볼 수 있다. 마지막 곡은 그룹 Tonado의 62년도 작품 Telstar으로 마무리 지었다. 이곡은 처음 디스토션이 등장한 곡으로도 알려져있는데 빌 프리셀은 멜로디를 보다 분명히 강조하는 쪽으로 원곡을 새롭게 각색해냈다. Telstar는 조 미크(Joe Meek) 작곡으로도 유명한데 조 미크의 스토리가 곡과 동명의 영화(Telstar: The Joe Meek Story, 2008)로도 제작된 바 있다.

빌 프리셀의 오리지널곡인 The Shortest Day 와 Lift Off 도 유심히 들어보면 좋다. The Shortest Day에서는 빌 프리셀의 이 멋진 '노스탤지어 프로젝트'가 진정 어떤 색채를 띄고 있는지 그에게 어떤 의미인지 빌 프리셀의 내면으로 여행할 수 있게 도와주는 그의 독백이며 갈라잡이와 같은 곡이다. 그의 번뜩이는 크리에이티비티는 향수어린 타임머신 터널에서 세상밖으로 인도하듯 수록곡 말미에서 몹시도 몽환적인 Lift Off에서도 느껴볼 수 있다.  

빌 프리셀이 안내하는 노스탤지어의 멜팅팟은 그 풍만한 향기로 인해 곡 하나하나가 살갑게 매만져진다.


Bill Frisell (guitar),Greg Liesz (pedal & lap steel guitars),Tony Scherr (bass), Kenny Wollesen (drums)


지난 6월 뉴욕의 Jazz at Lincoln Center에서 새 앨범 Guitar in the Space Age의 곡들을 연주하는 빌 프리셀. (사진:Frank Stewart)





<원곡들>

Junior Wells: Messin' with the kid


 Surfer Girl


  Duane Eddy, Rebel Rouser






태그

  • mdavis68 2014.10.21 23:47

    하나의 뚜렷한 컨셉을 가지고 앨범 하나하나를 선보이는 프리셀의 음악이 참 좋아요. 늘 그렇지만 프리셀의 음악은 무척 선하고 깨끗하고 투명한 이미지에요. 또 다음번 멜팅팟에는 어떠한 음악들이 녹아들어갈넌지... 프리셀의 노스탤지어와 나의 추억이 조금은 겹쳐지는 부분이 있어 아마 더 좋은지도 모르겠어요. 들으면 들을수록 이번 앨범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두 개의 프리셀 자작곡이 아닌가 싶어요. 그 중에서도 The Shortest Day 의 인트로에서의 잔잔하면서도 몽롱한, 마치 한낮에 단잠을 자다 꿈을 꾸는 듯한 늘어지는 그의 기타톤, 그리고는 이내 그 단잠에서 깨어나 바깥을 활보하는 듯한 경쾌함이 너무나 사랑스러워요. 아주 세세한 수연씨의 리뷰 역시 넘 좋기만 하네요.